홈 > 정보마당 > 건강정보

건강정보

 

건강정보

식중독 예방법과 주의사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8-29 15:53 조회87회 댓글0건

본문

 식중독 예방법과 주의사항!


식중독 예방법과 주의사항
 

일교차가 커지는 가을철! 식중독균이 번식하기 쉬운 계절인데요
오늘은 식중독 주의사항 및 예방법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식중독이란?


식중독이란?
 

식중독이란 식품의 섭취에 연관된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독소를 식품을 통해 섭취하여 발생된 것이 의심되는 모든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을 말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식품 또는 물의 섭취에 의해 발생이 되었거나 발생된 것으로 생각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 장염이라는 말은 소장이나 대장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하며 대부분 음식 섭취와 관련이 있고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식중독과 비슷한 의미로 사용됩니다.


 

식중독 증상


식중독 증상
 

식중독은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한 후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발생할 경우 의심할 수 있습니다.


 

식중독 치료법


식중독 치료법
 

식중독의 일차적인 치료는 구토나 설사로 인한 체내 수분 손실과 전해질 불균형을 수액공급을 통해 교정하는 것입니다.
식중독 환자는 탈수가 심하지 않다면 식사는 정상대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포도당이나 전해질이 포함된 물은 순수한 물에 비해 흡수가 더 빠르기 때문에 끓인 물에 설탕이나 소금을 타서 마시거나(끊인 물 1L에 설탕 4 티스푼, 소금 1 티스푼) 시중의 이온음료를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식사는 미음이나 쌀죽 등 기름기가 없는 음식부터 섭취합니다.
설사가 심한 상태에도 장에서 수분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물을 많이 마시면 탈수 예방에 좋습니다.

탈수가 너무 심해 쇠약해진 상태거나 구토가 심해 물을 마실 수 없는 경우에는 의료기관에서 정맥 수액 공급이 필요하고, 혈변이나 발열이 심한 경우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항생제 투여가 필요합니다.

식중독 증상인 구토는 위장 내 독소를 체외로 배출하는 반응이고, 설사는 장내 독소를 씻어내는 반응이므로 설사 증상이 심하다고 지사제를 함부로 사용하면, 장 속에 있는 독소나 세균의 배출이 늦어 회복이 지연되고 경과가 나빠질 수 있습니다.


 

식중독에 대한 가정 내 응급처치


식중독에 대한 가정 내 응급처치
 

- 음식 대신 수분을 섭취한다
- 끓인 물 1L에 설탕 4, 소금 1 숟가락으로 타서 마신다.
- 이온 음료도 효과적이다
- 지사제나 항구토제를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다
- 설사가 줄어들면 미음이나 쌀죽을 섭취한다.
- 혈변, 심한 탈수, 고열, 심한 설사 시에는 병원을 방문한다.


 

식중독 예방법


식중독 예방법
 

기온이 상승하는 계절에는 식중독이 급증할 수 있으므로, 가정이나 집단급식소 등에서 음식물을 취급, 조리 시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 모든 음식물은 익혀서 먹고 물은 반드시 끓여 먹기
- 조리한 식품을 실온에 두지 말기
- 한번 조리된 식품은 각각 다른 봉지에 싼 후 용기에 넣어 서로 섞이지 않도록 하기
- 육류와 어패류를 취급한 칼, 도마는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분하여 사용하기
- 음식을 조리하기 전,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기
- 부엌 내 모든 곳을 청결히 유지하고 조리대, 도마 칼, 행주의 청결에 특히 주의하기
- 상가, 예식장, 수학여행 등 집단 급식에는 날음식 접대를 피하기
- 손에 상처가 났을 때는 육류, 어패류를 만지지 않기  


 

식중독 예방을 위한 3대 원칙!


식중독 예방을 위한 3대 원칙만 잘 지킨다면 식중독 예방이 가능합니다.

 

식중독 예방을 위한 3대 원칙만 잘 지킨다면 식중독 예방이 가능합니다.
- 손은 비누로 깨끗이 씻자
- 물은 끓여 마시자
- 음식물은 익혀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