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정보마당 > 건강정보

건강정보

 

건강정보

치매는 조기 발견이 중요, 행동 변화에 귀 기울이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7-26 12:03 조회131회 댓글0건

본문

c47576475c26e3f346869b48a9784d93_1501038203_6931.jpg

 

고령화 사회서 치매 환자 급증

환자 65만명… 12분에 1명씩 발생

 

조기 치료로 증세ㆍ속도 완화 가능

초기엔 건망증과 구분 어려워

자주 찾는 의사와 상의해야

치매에 걸리면 기억이 지워진다. 마치 지우개로 지운 듯 기억이 조금씩 사라지고 나중엔 성격도 변한다.

 

그래서 ‘노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이다. 실제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암보다 무서운 것이 치매’라며 가장 피하고 싶은 질환 1위에 꼽히기도 했다.

매년 9월 21일은 ‘치매 극복의 날’이다. 김기웅 중앙치매센터 센터장(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고령 사회에서 치매는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질병”이라고 했다. 본인이 치매가 아니어도 가족이 치매에 걸릴 수 있고 가족 전체가 고통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치매 환자 4년 새 2배 가까이 늘어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 연차보고서(2015년)에 따르면, 12분마다 1명씩 치매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65만 명이 치매를 앓는 것으로 추산된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662만4,000명(전체 인구의 13.1%)일 정도로 고령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치매 환자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치매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1년 29만 명에서 2015년 46만 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치매 환자가 2024년에는 100만 명, 2041년에는 200만 명이 넘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치매는 성별 구분 없이 발병하나 여성 유병률이 유독 높다. 치매로 진료 중인 환자 중 여성 환자는 무려 72%를 차지한다(심평원). 남성 환자와 2.5배다. 윤지영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교수는 “치매 여성이 많은 이유는 남성(79세)보다 평균 기대수명이 6.5년 더 길어 고령 인구가 많고, 과거 남성보다 학력과 사회활동 정도가 낮아 대뇌활동이 상대적으로 적어 노화로 인한 신경세포 기능 저하의 보상이 덜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폐경 이후 여성 호르몬 분비 저하로 인해 에스트로겐의 신경계 손상에 대한 보호 작용이 중단되는 점도 치매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

 


치매 환자가 재활치료를 하고 있는 모습. 세브란스병원 제공

 

평소와 다른 행동하면 치매 의심을

치매는 크게 4가지다.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에 쌓여 생기는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뇌졸중 후 생기는 혈관성 치매, 루이체 치매, 전두측두엽 치매 등이다. 50대 이상은 알츠하이머병이 72.2%로 월등히 많지만, 50세 미만은 알츠하이머병이 39.9%, 혈관성 치매가 26.9%로 양분된다(심평원 2015년).

초로기 치매(65세 이하에게 나타나는 치매)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2011년 6만3,000여명에서 2015년 8만400여명으로 26%가량 늘었다(심평원). 대한치매학회도 치매 환자의 20%가 초로기 치매 환자로 보고 있다.

대사질환, 만성 간질환 등에 의한 치매는 완치를 기대해 볼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치매는 한 번 발병해 진행되면 본래 상태로 회복이 쉽지 않다. 때문에 평소 치매 예방에 힘쓰고, 가족의 행동변화에도 귀 기울여 조기 발견이 바람직하다. 치매 증상은 기억력, 언어능력, 시공간 능력, 수행력, 집중력 등 인지기능 장애, 이상행동과 불안, 초조, 우울 등 심리 증상, 일상생활 능력 손상이다.

대표적으로 ▦최근 대화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거나 사건 힌트를 줘도 기억하지 못할 때 ▦평소와 달리 표현이 불분명하고 단어를 잘 생각하지 못할 때 ▦길 잃고 방향을 헤맬 때 ▦전보다 일 추진과 수행 능력이 떨어질 때 ▦성격이 변해 남과 어울리지 않고 집에만 있거나 반대로 사소한 일에도 예민하거나 공격적인 말과 행동을 할 때에는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 이밖에 다양한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치매 증상과 원인이 매우 다양해 환자상태에 따라 접근방식이 다양하다. 또한, 초기 치매와 건망증을 구별하는 것은 쉽지 않아 주변에 치매가 의심되는 사람이 있거나 본인이 치매인지 걱정되면 평소 자주 진료를 보는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평소 자주 진료 보는 의사는 해당 환자의 병력을 잘 알고 있어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있는지를 평가할 수 있다.

치매를 마냥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치매 진단을 받으면 ‘불치병’으로 간주하고 치료를 포기하고 삶을 의욕을 잃는 경우가 많은데, 적절한 치료로 증세를 완화하거나 진행을 늦추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지원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치매 조기 검진과 치료를 통해 치매 발병을 2년 정도 늦추면 40년 후 치매 발병률을 80% 수준을 낮출 수 있다”며 “65세 이상은 치매 예방을 위한 조기 검진이,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집중적인 추적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치매 예방에 음식물도 적지 않게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병훈 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치매 예방하는 음식에 대한 연구가 마무리된 것은 아니지만 생선기름의 EPA, DHA, 비타민EㆍCㆍB12, 마늘과 양파 등에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치매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1. 기억력에 문제가 있습니까?

2. 기억력이 10년 전보다 떨어졌습니까?

3. 기억력이 같은 나이의 다른 사람보다 나쁘다고 생각합니까?

4. 기억력 저하로 일상생활이 불편하십니까?

5. 최근 일어난 일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6. 집 근처에서 길을 잃은 적이 있습니까?

7. 며칠 전에 한 약속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8. 친한 사람의 읾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9. 물건 둔 곳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10. 전보다 물건을 자주 잃어버립니까?

11. 며칠 전에 나눈 대화 내용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12. 가게에서 사려고 하는 두세 가지 물건 이름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13. 가스불이나 전깃불을 끄는 것을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14. 자주 사용하는 전화번호(자신 혹은 자녀의 집)를 기억하기 어렵습니까?

*6개 이상 항목에 해당된다면 보건소나 병원에서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치매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들>

음주 2.6배

뇌 손상 2.1배

운동 부족 1.8배

우울증 1.7배

흡연ㆍ고혈압ㆍ당뇨병ㆍ비만 1.6배